날씨가 쌀쌀하거나 비가 오는 날이면 부침개가 생각나듯 여행길의 허기를 달래줄 저녁식사에도 그날의 컨디션과 날씨는 중요한 선택요소가 되기도 합니다.

기차를 타고가다 경북 김천역에 잠시 내렸습니다. 자주는 아니지만 가끔 기차역 맞은편에 있는 평화시장내 순대골목에 있는 아포순대에서 허기를 달래기로 하는데요.

아~ 맛집소개하는 블로거는 아니니 선입견은 접어주시구요^^

 

▲ 김천역 광장으로 나가  오른쪽횡단보도를 건너면 바로 평화시장입니다. 큰시장은 아니니 조금만 고개를 돌려봐도 찾을 수 있습니다.

어두워지기 시작하면 채소가게나 과일가게 등은 대부분 일찍 문을 닫고 먹거리 점포들만 손님을 맞이하고 있는데요.

오른쪽에 서너집의 순대국가게 중 아포순대가 보입니다.

 

▲ 입식홀에도 테이블이 있긴 하지만 굳이 방을 선택했습니다. 비록 낡아 보이기는 하지만 옛정치를 느낄 수 있기 때문입니다.

 

▲ 전 순대국밥을 주문했습니다. 이곳의 대표메뉴에다 평소 자주 먹는 것이기도 하니까요.

 

▲ 구석구석이 정겹죠? 그나마 최근에 인테리어(?)라고는 좀 뭐하고 방문의 구멍난 한지나 벽지를 교체한 정도인데요.

근데 그전이 더 좋았는데 말이죠…..ㅠㅠ

 

▲ 어느새 순대국밥이 나왔네요. 가게분위기는 어떨지 모르겠지만 음식은 정갈하게 나옵니다.

 

▲ 간이 안되어 있으니 새우젓을 조금 넣어가면서 간을 조정합니다.  여기에 다진 청양고추를 넣어서 기호에 맞게 드시면 되겠구요.

기본적으로 부추가 들어 있습니다만 겉절이부추를 추가로 넣어서 부족한 간을 맞춰도 좋습니다.

 

▲ 저는 들깨가루를 넣어서 먹는 것을 좋아합니다.  때론 두 숟가락까지 넣기도 하는데… 죄송해서 두숟가락부터는 살짝 눈치보고ㅋㅋ

 

▲ 자 이제 옛정치까지 한 숟가락 넣어서 먹어 봅니다.

 

▲ 먹음직스럽죠? 쌀쌀할 때 따뜻한 순대국밥 한그릇 어떻세요?

가까운 순대국밥집을 찾으세요^^